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오스템임플란트, 영업이익 266억…전년比 22.5% 증가
오스템임플란트.© News1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치과용 임플란트전문기업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26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보다 22.5% 증가했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538억원으로 전년보다 14.1%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도 118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4% 증가하며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매출액을 달성했다.

오스템임플란트가 영업이익과 매출액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인 것은 국내뿐 아니라 중국을 포함한 해외시장에서 선전한 결과로 풀이된다. 지난해 국내 시장 성장률은 15.4%였다. 핵심 해외 시장인 중국과 북미 성장률은 각각 17.9%, 15.7%로 조사됐다. 유럽 시장 성장률도 12.6%에 달했다.

눈에 띄는 대목은 중국 시장의 성장세다. 그동안 적자 폭을 줄여오던 중국 시장이 지난해 4분기 처음으로 흑자전환했다. 올해는 큰 폭의 성장이 예상된다. 유니트 체어와 영상장비 등의 제품들도 지난해 10~20%대 양호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뷰센 및 휴비트 등 국내 관계사도 지난해에만 22.5% 성장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올해 해외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3월 열리는 글로벌 최대 치과산업전시회인 '2019 독일 쾰른 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IDS 2019)에서 디지털 임플란트 시스템 원가이드(OneGuide)와 3D진단장비 티원(T1), 밀링머신 원밀포믹스(OneMill 4x)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글로벌 경기 둔화로 국내외 여건이 어렵지만 신제품을 개발하고 해외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며 "국내 후발 경쟁업체와의 간격이 더 벌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