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티웨이항공, 지난해 매출 7319억원 '역대 최대'…전년比 25%↑
티웨이항공 항공기. (티웨이항공 제공)© News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티웨이항공이 노선 다변화와 효율적인 기재 운영 등을 통해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총 매출액이 전년 대비 25% 증가한 7319억원(별도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액 7000억원 돌파는 지난 2010년 창립 이래 8년만이다.

티웨이항공은 그간 지방공항의 균형적인 노선 개발과 효율적인 기재 효율성 제고를 통해 지난 2014년부터 꾸준히 전년 대비 평균 34% 정도의 매출 증가율을 유지해 왔다. 특히 지난해에만 총 13개 노선을 신규 취항했고, 5개의 신규 항공기를 도입하며 외형성장에 집중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12월 기준 24대의 기단 운영으로 총 704만명이 넘는 이용객을 수송했으며, 국제선의 경우 상장한 저비용항공사(LCC) 중 가장 높은 29%의 월별 평균 여객 증가율을 보였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고유가에 따른 유류비 상승과 자연재해로 인한 수요 부진 등 영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차별화된 노선 전략 및 기재 도입에 따른 매출 확대, 기재 가동률 제고를 통한 생산성 향상 등을 이뤄내며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에 그친 45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도 티웨이항공은 연말까지 기단을 총 30대로 확대할 예정이며 오는 6월부터는 중거리 노선의 운항이 가능한 보잉 737 MAX8 기종을 도입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역시 공격적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약진을 이어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부가 서비스와 영업 노하우를 통해 기해년 최대실적을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배용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