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증권
KB증권, 지난해 순익 19.4% 감소…4분기 순손실
서울 여의도 KB증권 사옥. /뉴스1 DB.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KB증권이 지난 4분기 순손실을 기록해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KB금융지주는 자회사인 KB증권의 지난해 당기 순이익이 1896억원으로 전년(2353억원) 대비 19.4%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도 2500억원으로 전년(3709억원) 보다 32.6% 줄었다. 반면 매출액은 6조7074억원으로 전년(5조9133억원)보다 13.4% 증가했으나,

지난해 4분기로 보면 301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3분기(608억원 흑자) 대비 적자전환했다. 영업손실도 483억원이었다. 매출액은 1823억원으로 3분기보다 26.32% 늘었다.

KB증권은 "세일즈앤트레이딩(S&T) 부문에서 국내외 시장 불안으로 파생결합상품의 자체 운용 손실이 발생했다"면서 "상반기 신사옥 이전, 중국 채권 관련 자산담보기업어음(ABCP) 상각, 하반기 희망퇴직 비용 등 일회성 비용도 발생했다"고 밝혔다.

다만 "자산관리(WM) 트랜스포메이션(Transformation) 강화로 관리자산(AUM) 규모는 연초 대비 35% 증대했다"면서 "투자은행(IB) 부문에서는 채권발행(DCM) 1위를 수성하고 주식자본시장(ECM)과 인수금융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