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
기아차 전기차 충전소 확대…민간사업자들과 파트너십
기아자동차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기아차동차가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관련 인프라 확대에 나선다.

기아차는 최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파트너십에 따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개인·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을 맡는다.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이들 회사는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운영 관련 맞춤형 컨설팅과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전국 지점 및 대리점, 주유소·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할 예정이다. 또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파트너사 운영하는 공용충전기 이용 시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해 우선예약 및 결제 등 혜택을 지원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고객들이 손쉽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집중할 방침"이라며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노규현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