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OECD, 韓 성장률 2.8→2.6% 하향…세계성장 둔화 영향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세종=뉴스1) 이훈철 기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4개월 만에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2.6%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교역 감소와 세계 성장 둔화가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을 것이란 분석이다.

OECD는 6일(현지시간) '중간 경제전망'(OECD Interim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우리 경제가 2.6%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전망치 2.8%보다 0.2%포인트(p) 하향 조정한 것이다. OECD는 내년 성장률 전망치도 2.9%에서 2.6%로 0.3%p 낮췄다.

OECD는 우리나라 성장률 하향 조정에 대해 "글로벌 교역 감소와 세계 성장 둔화의 영향을 반영해 전망치를 낮췄다"며 "확장적 재정과 낮은 물가상승률이 국내수요를 뒷받침해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실제 우리나라는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리스크로 인해 수출이 석달째 감소세를 나타내는 등 연초 교역 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OECD는 미국 등 주요국을 비롯해 세계 성장률도 일제히 하향 조정했다.

올해 세계 성장률은 3.5%에서 3.3%로 0.2%p 낮췄으며, 내년 성장률도 3.5%에서 3.4%로 0.1%p 내렸다.

미국은 2.7%에서 2.6%로 0.1%p 성장률이 하향 조정됐으며, 일본도 1.0%에서 0.8%로 0.2%p 떨어졌다. 독일의 경우 1.6%에서 0.7%로 0.9%p나 하향 조정돼 선진국 가운데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미국의 경우 감세 등 확장적 재정 효과가 약화되고 중국과의 무역분쟁 영향 등으로 성장률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도 미국과의 무역분쟁 영향으로 생산과 수출이 둔화되고 금융 안정성도 약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유럽의 경우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가운데 산업생산이 둔화되고 경제심리가 악화되면서 큰폭의 성장률 하락을 예상했다.

한편 OECD는 매년 6월과 11월 두 차례 경제전망 보고서를 발간하고, 3월과 9월 우리나라를 포함한 주요국의 중간 경제전망을 발표한다.

OECD는 세계경제에 대해 "최근 글로벌 교역이 둔화되고 성장 모멘텀 약화, 하방리스크 확대 등을 반영해 성정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며 "중국·유로존 경기 둔화와 미중 통상마찰 등으로 성장 모멘텀이 약화되고 브렉시트·미중 통상마찰 등이 하방리스크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