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파산·부실 금융사에 남은 피상속인 채무도 한눈에 본다
© News1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오는 11일부터 파산·부실 금융회사에 남은 피상속인의 채무를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상속인이 피상속인의 파산·부실 금융회사 채무 정보를 알기 위해서는 예금보험공사를 방문해 조회 신청을 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예금보험공사은 파산한 금융회사와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피상속인 명의의 채무 내역을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에서 볼 수 있도록 개선한다고 10일 밝혔다. 케이알앤씨는 부실금융회사의 대출 자산 등을 인수해 관리하는 정리금융회사다.

이에 따라 11일부터 상속인은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에서 파산금융회사와 케이알앤씨가 보유한 피상속인의 주채무·보증채무 보유 여부, 원금잔액, 담당자 연락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에서는 파산·부실 금융회사의 예금보험금, 파산배당금 등 예금 관련 정보를 조회할 수 있지만 채무 정보는 안내되지 않았다.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에서 파산·부실 금융회사에 남아있는 채무 정보를 볼 수 있게 되면 상속인이 상속 여부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상속인은 피상속인의 채권액보다 채무액이 더 많으면 상속을 포기할 수 있다.

'상속인 금융거래조회 서비스'는 상속인이 피상속인의 상속 재산을 일일이 확인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피상속인 명의의 금융 재산을 일괄 조회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를 신청해 승인받으면 피상속인의 금융 채권과 채무뿐만 아니라 세금체납 정보, 공공정보, 상조회사와 각종 연금 가입 여부 등 비금융 정보도 알 수 있다.

상속인은 관련 서류를 갖추고 금융감독원 본·지원, 전(全) 은행(수출입, 외은지점 제외), 농·수협 단위조합, 시·군·구청과 읍면동 주민센터 등 가까운 접수처에 직접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피상속인 사망 6개월 이내에는 온라인 '정부24'를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조회 결과는 접수 후 3~10일 이내에 예금보험공사 홈페이지 또는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