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에어서울, 지난해 매출 2215억원 전년比 2배 이상 ↑
에어서울 항공기 (에어서울 제공)© News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에어서울 매출이 1년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적자는 전년 260억원에서 16억원으로 줄이는데 성공했다. 매출 확대 및 영업적자 개선이 이뤄진 만큼 올해는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에어서울 설명이다.

에어서울은 지난해 실적을 집게한 결과 매출 2215억원, 영업손실 16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1084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260억원에서 240억원 이상 감소했다.

에어서울은 2017년 하반기부터 동경, 오사카, 홍콩, 괌에 이어 2018년 다낭, 후쿠오카, 오키나와, 치토세 등 주요 노선에 본격 신규 취항하며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가장 빠른 속도로 노선을 확대 중이다.

올해도 항공기 2대를 추가로 도입해 중국과 동남아 등 주요 노선의 신규 취항을 계속 확대해 네트워크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그간 국제선만 운항했던 바와 달리 국내선으로 제주 노선의 취항을 검토 중이다.

조규영 에어서울 대표는 "올해도 신규 취항의 확대, 탑승객 대상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기필코 경영 흑자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