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쿠쿠 '1조 클럽' 가입 눈앞…지난해 매출 9119억원 달성
구본학 쿠쿠홈시스 대표이사.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쿠쿠는 지난해 총 매출 9119억원을 달성하는 등 1조원 시대를 눈 앞에 두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쿠쿠전자는 지난해 렌털사업 부문을 인적분할해 신설법인인 쿠쿠홈시스를 재상장했다. 존속회사 중 가전사업 부문은 별도법인인 쿠쿠전자로 물적분할한 후 쿠쿠홀딩스로 변경 상장했다.

이로써 쿠쿠는 지주사 쿠쿠홀딩스 아래 쿠쿠전자와 함께 쿠쿠홈시스가 있는 형태로 바뀌었다. 쿠쿠 관계자는 "지난해 이 같은 기업 분할 변화를 통해 가전, 렌털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가파른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쿠쿠홈시스는 지난해 4187억원, 영업이익 675억원(영업이익률 16.1%) 등을 기록하며 렌털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새로 론칭한 브랜드 '인스퓨어'로 공기청정기 판매 실적을 크게 끌어 올렸다. 누적 렌털 계정은 지난해 말 기준 195만개(국내 135만개, 해외 60만개)다. 전년(2017년) 145만개(국내 120만, 해외 25만개)에 비하면 34.5% 늘었다.

 

 

 

 

 

 

© 뉴스1

해외 성장세도 '1조 클럽' 문을 강하게 두드리고 있다. 쿠쿠 말레이시아 법인(CUCKOO International(MAL) Sdn Bhd)은 지난해 목표 누적 계정수였던 60만개를 넘기며 118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누적계정인 25만개보다 140%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2017년 550억원보다 115.4% 성장했다.

밥솥과 전기레인지 등 주방가전사업을 담당하는 쿠쿠전자의 지주회사인 쿠쿠홀딩스의 지난해 매출은 4932억원, 영업이익은 678억원(13.7%)이었다. 전년에 비해 매출은 9.5%, 영업이익은 4.9% 늘어났다.

쿠쿠전자 측은 외식물가 상승에 따른 집밥 선호, 1인가구 및 맞벌이 가구 증가 등으로 프리미엄 밥솥 판매가 늘어난 것을 실적 견인 배경으로 분석하고 있다. 올해에도 밥솥은 물론 전기레인지 등이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쿠쿠 관계자는 "총 16종 라인업으로 선보이고 있는 초고온 하이브리드 인덕션레인지는 올해 신제품 10종을 추가로 선보일 것"이라며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공격적 마케팅으로 전기레인지 시장에서 승부수를 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전기레인지 15만대 판매를 통해 쿠쿠 전체 매출에서 전기레인지가 차지하는 비율을 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1조 클럽 가입을 앞당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