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포스코건설, 13일 전국서 정비사업 3건 잇달아 수주
제주 이도주공 투시도.(제공=포스코건설)©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포스코건설이 지난 13일 총 4805억원 규모의 정비사업 3건을 잇달아 따냈다.

1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건설은 전날 제주 상공회의에서 열린 제주 이도주공 1단지 재건축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

제주 이도주공 1단지 재건축은 제주 이도2동 888번지 일대에(4만3375㎡) 지상 14층 11개 동 795가구를 신축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2300억원이다.

같은 날 포스코건설은 서울 서초구 잠원훼미리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로 선정됐다.

잠원훼미리아파트는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현재 18층 3개 동 288가구를 최고 20층 3개 동 331가구로 탈바꿈한다. 공사비는 1100억원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밖에 7000억원 규모의 부산 부곡2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낙점됐다. 포스코건설은 GS건설, SK건설과 함께 컨소시엄을 꾸려 참여했으며 포스코건설 몫은 1405억원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시공능력과 진정성을 믿고 지지해 주신 전국 각지의 조합원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포스코건설의 기술력에 사명감을 더해 명품아파트를 짓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