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수주 가뭄 건설업계, 지자체 개발사업에 '눈독'
경기 부천 상동 영상문화산업단지 전경.(뉴스1 자료사진)© News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건설업계가 지방자치단체 유휴부지를 활용한 개발사업에 눈을 돌리고 있다. 해외사업 수주가 저조하고 국내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면서 위기해법으로 사업확장을 시도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은 충주시와 함께 '충주 드림파크 산업단지 조성사업' 시행자로 참여한다. '충주 드림파크 산업단지'는 충주 중앙탑면 용전리·하구암리 일원(175만5200㎡)에 조성된다. 사업비는 2513억원이다.

충주시는 드림파크 산업단지를 인근 산업단지와 연계해 산업벨트로 조성할 계획이다. 드림파크 사업은 오는 12월 승인을 거쳐 2020년 9월 착공된다. 충주시 관계자는 "서충주 신도시와 연계해 신산업기술을 육성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단을 건설해 중부내륙지역의 성장거점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지자체 개발사업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경기 파주시가 봉암리·백석리 일대(376만㎡)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파주희망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파주희망프로젝트는 총 1조6000억원의 민간투자를 통해 정보통신기술(ICT)·제조업 일반산업단지, 연구개발 복합단지, 데이터센터 거점단지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5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이 가운데 2단계 연구개발 복합단지를 조성한다. 투자금액은 1886억원이다.

GS건설도 컨소시엄을 꾸려 지자체 개발사업을 뛰어들었다. 지난 4월 GS건설은 호반건설, 신한금융투자, 대우건설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꾸려 2조원대 규모의 부천 영상문화산단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GS건설 컨소시엄은 부천 상동 영상문화산단 1·2단지에 문화콘텐츠 플랫폼 구축, 뉴콘텐츠 허브 등 글로벌 영상문화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처럼 대형건설사가 앞다퉈 지자체 개발사업에 뛰어드는 것은 수주난을 타개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지자체 개발사업은 이해관계자가 복잡해 좌초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경기 화성 유니버셜스튜디오, 인천 검단스마트시티, 경기 고양한류월드 등이 대표적이다. 모두 조(兆) 단위 개발사업이지만 참여기관간의 불협화음, 투자유치 실패 등으로 첫삽을 뜨지도 못했다.

A 건설사 관계자는 "해외사업 수주실적 회복세가 더딘 데다 근래 실적을 뒷받침했던 주택사업도 전망이 어둡다보니 개발사업쪽으로 눈을 돌리는 것"이라며 "그러나 좌초 가능성이 높아 아직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곳은 적은 편"이라고 했다. B 건설사 관계자도 "재건축과 재개발 정비사업 발주가 크게 줄면서 최근 도심 유휴부지 복합개발이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