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
한국GM, 서울안전한마당 참가…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한국지엠은 9일부터 여의도 공원에서 개최되는 서울안전한마당에 참가하며 2019년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사진은 이번 캠페인에 참가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한국지엠(GM) 쉐보레는 지난 9일부터 3일간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서울안전한마당에 참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쉐보레는 '2019년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본격화 한다.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 기간 중 쉐보레-세이프키즈코리아 교통안전 체험교육부스 방문객들은 세이프키즈 안전강사의 지도에 따라 스마트폰, 이어폰 등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및 자동차 주변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해 학습하는 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다.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다양한 안전용품도 제공한다.

황지나 한국지엠 홍보부문 부사장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쉐보레의 브랜드 가치는 단순히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며 "올해에도 많은 방문객이 쉐보레 캠페인 부스에서 체험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 의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서울안전한마당과 더불어 다양한 어린이 안전교육을 진행한다. 오는 6월 한달 동안 인천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총 12회에 걸친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한다. 10월까지는 서울지방경찰청과 연계해 서울 지역 내 31곳의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교육을 진행한다.

11월에도 인천지역 초등학교 어린이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모의 체험 교육 또한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지엠은 9일부터 여의도 공원에서 개최되는 서울안전한마당에 참가하며 2019년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시작한다. 사진은 이번 캠페인에 참가한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뉴스1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노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