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상주곶감공원, 바닥분수 본격 가동무더위를 피할 도심 속 새로운 피서지
   
▲ 상주곶감공원, 바닥분수 본격 가동
[데일리머니]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육박하는 초여름 날씨가 지속하자 상주시는 외남면 상주곶감공원에 설치한 바닥분수를 오는 18일, 19일 시험가동 후 오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바닥분수는 주로 이용객이 많은 주말에 가동될 예정으로 정오를 기준으로 30분씩, 저녁 5시까지 운영하며 이용 인원, 행사, 날씨 상황 등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주곶감공원의 바닥분수에는 LED 조명이 설치되어 있어 다채로운 조명과 함께 시원한 분수를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음용수 기준을 통과한 지하수를 사용해 이용객들의 안전에도 신경을 썼다.

상주곶감공원은 바닥분수를 비롯해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곶감”이라는 주제로 아기자기한 조형물과 시설물들을 갖추어 가족단위 관광객의 인기 휴식 장소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강주환 산림녹지과장은 “더위가 지속하는 요즘 시원한 물줄기를 통해 무더위를 날려버리는 피서지가 될 수 있도록 공원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영한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