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기술보증기금, 태국 진출 혁신中企 상호보증 도입 추진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과 락 보라킷포카통 태국신용보증공사(TCG) 대표(오른쪽)가 6일 TCG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 기술보증기금)© 뉴스1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기술보증기금은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태국신용보증공사(Thai Credit Guarantee Corporation, 이하 'TCG')와 6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혁신중소기업에 대한 상호보증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협약식은 태국 방콕에 위치한 TCG 본사에서 개최됐다. 행사에는 정윤모 기보 이사장을 비롯해 락 보라킷포카통 TCG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소속국의 국민인 기업이 상대국에서 사업을 영위할 경우 현지 보증기관에서 보증을 지원하는 '상호간 우대보증' 도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또 보증제도 및 중소기업 정보교환, 기관간 전문가 파견, 기술교류 등을 통해 양국간 혁신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기보는 이번 협약으로 '상호간 우대보증'이 도입되면 국내기업이 현지 보증기관으로부터 직접 금융을 받을 수 있어 태국시장 진출이 활성화활 것이라고 기대했다. 향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혁신중소기업 수요가 많은 다른 아세안 국가로도 협약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윤모 이사장은 "양국 혁신중소기업 발전, 상호 진출 지원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