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구글, '2019 유튜브 웍스 어워드' 국내 첫 개최…"우수 광고 시상"
(유투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구글이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유튜브 광고 캠페인 및 콘텐츠를 선정해 시상하는 '2019 유튜브 웍스 어워드(YouTube Works Awards 2019)'를 올해 국내에서 처음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유튜브 웍스 어워드'는 글로벌 시장 조사 전문 기관인 칸타(Kantar)와 협업을 통해 전 세계 9개국에 걸쳐 진행되는 마케팅 캠페인 어워드로 미국, 캐나다, 프랑스에 이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된다.

유튜브 웍스 어워드는 도전적인 목표와 효과적인 실행 방안을 통해 뛰어난 성과를 달성한 유튜브 캠페인을 평가하고 수상작을 선정한다. 광고, 마케팅 및 미디어 분야의 업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출품작을 대상으로 두 차례 심사한다.

부문은 Δ베스트 장기 성과 Δ베스트 유튜브 퍼포먼스 마케팅 Δ베스트 유튜브 광고 포맷 활용 Δ베스트 광고 화제성 Δ베스트 오디언스 인사이트 Δ베스트 크리에이티브 Δ베스트 미디어 전략 등 7개로 수상작을 선정하고 그 중 최우수작에게 그랑프리 상을 시상한다.

출품작 접수는 다음달 25일까지 가능하다. 지난해 집행된 유튜브 캠페인이라면 업계 및 분야에 상관없이 출품이 가능하다. 캠페인을 제작하고 실행한 기업 및 브랜드, 미디어 에이전시,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등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제출 양식을 작성하고 출품할 수 있다. 최종 결과는 오는 8월29일에 발표한다.

최소연 구글 유튜브 비즈니스 마케팅 매니저는 "앞으로도 구글은 2019 유튜브 웍스 어워드를 통해 비즈니스 성과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고 사회에 반향을 일으킨 다양한 광고 및 마케팅 캠페인을 선정하고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