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삼성전자, 글로벌전략회의 돌입…위기 해법 찾는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사 전경 2018.1.8/뉴스1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경영 목표 달성을 중간평가하고 미·중간 무역 분쟁의 여파로 불어닥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사업 부문별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한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3일부터 IM(IT·모바일)부문의 사업부문장, 해외법인장, 주요 임원, 개발책임자 등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각 사업 부문별로 진행한 사업성과를 점검하고 새 전략을 수립을 의논하는 정례 행사다.

이어 DS(반도체·디스플레이)부문은 다음주에 전략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만 CE(소비자가전)부문은 국내에서 별도의 행사를 개최하지 않고 경영진들이 해외 출장 동안 현지법인을 돌며 논의를 하는 방식으로 전략회의를 대신한다.

이번 전략회의의 방점은 반도체 수요 둔화와 디스플레이 분야의 경쟁 심화 등 변화된 글로벌 경영환경에 대한 해결책 마련에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세계 경기 부진과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시장분석과 대응 방안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사장단과 함께 회의를 열고 경영상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위기 극복을 '기술경쟁력' 확보를 강조했으며, '2030년 세계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육성전략에 재검토와 차질 없는 추진을 당부했다.

향후 전략회의에서도 이날 이 부회장이 지시한 경영목표와 과제들이 주요한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부회장은 전략회의에 직접 참석하지는 않는다.

한편, 올해 상반기 전략회의는 지난해 하반기와 달리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다소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하반기 정기 인사 이후에 진행하는 전략회의의 경우 새롭게 (사업을) 담당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규모를 크게 진행하고 상반기의 경우 기존에도 규모를 작게 진행했다"라며 "과거에는 본사가 계획해서 2~3일 걸쳐 진행했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인원도) 많이 참여하지 않고, 사업 부문별 개별 일정으로 간소하게 진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