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NH농협리츠운용, 업계 최초 재간접 공모·상장 리츠 선보인다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NH농협리츠운용은 오는 10월 말 유가증권시장 매매 개시를 목표로 업계 최초로 부동산 재간접형 공모·상장 리츠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와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리츠 공모·상장 활성화 방안' 중 부동산투자회사에 대해 간주부동산 한도를 폐지한 후 완화된 규정을 적용한 첫 번째 상품이 될 전망이다.

부동산 재간접 리츠는 실물 부동산에 투자된 펀드와 리츠의 수익증권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부동산투자회사로 투자지역과 대상자산, 투자전략에 따라 분산투자가 가능하다. 또 이미 투자된 수익증권을 기초로 해 투자위험은 줄이면서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

부동산 재간접 펀드는 중도 환매가 어려운 폐쇄형 구조를 가지고 있어 환금성이 약하지만, 상장 리츠는 유가증권 시장에서 매매가 가능한 개방형 구조인 만큼 일반 개인투자자의 부동산 투자 접근성을 더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이종은 NH농협리츠운용 투자운용본부장은 "NH농협리츠운용이 새롭게 선보일 재간접 리츠 상품은 국내·외 핵심 업무권역의 랜드마크 성격을 지닌 프라임급 오피스를 투자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일차 편입 자산은 도심권의 서울스퀘어, 강남권의 삼성물산 서초 사옥과 N타워, 잠실권의 삼성SDS타워 수익증권으로 상장규모는 1180억 수준이 될 전망이다. 해당 수익증권은 이미 시장에서 기관과 개인투자자들에게 대부분 판매가 완료됐다.

NH농협리츠운용은 이달 중 부동산투자회사 영업인가 신청을 완료하고 9월에는 청약모집을 실시, 10월 유가증권 시장에서 매매를 개시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