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분양가 상한제 도입 건설업종에 부정적"
© 뉴스1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정부가 민간 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힌 데 대해 유안타증권은 건설업종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9일 보고서를 내고 "지난달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사업장 심사기준 변경안 발표에 이어 분양가 상한제 도입 가능성 시사 발언이 이어지는 등 현 정부의 주택 가격 인하 유도 의지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의 정책 기조가 지속된다면 전반적인 주택분양 축소에 따라 건설업종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그는 "연간 분양물량이 축소됐지만 분양가 상승으로 각 사의 건축·주택 매출 흐름이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며 "하지만 향후 분양가 추가 상승이 제한되면 주택 분양 실적과 매출의 상관관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 분양가 상승 제한에 기인한 매출 감소는 향후 건축·주택 실적 둔화 폭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김 연구원은 "일부 단지에서 추진 중인 후분양제 역시 민간택지에 적용되는 분양가 상한제 영향에서 자유롭지 않다"며 "주택 부양 축소 우려가 상존하는 만큼 건설업종은 올해 해외 수주 확보를 통한 매출 기반 마련이 중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날(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간 택지 아파트에도 분양가 상한제 도입을 검토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으로 현 주택법 시행령 개정을 통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 조건 완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