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상반기 예탁결제원 통한 자금조달 규모 197.9兆…전년比 0.6% 감소
© 뉴스1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올해 상반기 채권 등 등록발행을 통한 자금조달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한 197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채권등록제도는 공사채등록법에 따라 채권의 소유자 또는 이해관계자가 채권실물을 보유하지 않고 등록기관에 비치된 공사채등록부에 채권자의 성명, 주소, 채권금액 등의 권리내역을 등록함으로써 채권자로서의 권리가 확보되는 제도다. 채권 실물 발행 비용 절감과 신속한 자금조달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1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채권 등록발행 규모는 약 180조원, 양도성예금증서(CD) 등록발행 규모는 약 17조9000억원이다. 채권의 등록발행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4.6% 감소한 데 반해 CD 등록발행 규모는 72.1% 증가한 점이 특징이다.

채권종류별 등록발행 비중은 특수채(28.2%), 금융회사채(27.2%), 일반회사채(18.1%), CD(9.1%), SPC채(7.1%), 파생결합사채(4.7%), 국민주택채(3.5%), 지방공사채(1.2%), 지방채(0.9%) 순이다.

이 중 특수채는 55조9000억원이 등록발행돼 전년 동기 대비 14.1% 늘었고 이 기간 금융회사채는 53조9000억원으로 3.3% 증가했다. 지방채는 약 1조8000억 원이 등록발행돼 전년 동기 대비 5.3% 감소했고, 금융회사채는 약 53조9000억 원이 등록발행돼 3.3% 늘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