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사무금융노조 "은성수 후보자, 중소형 금융사 육성해야"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11일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민주노총 산하 사무금융노조는 12일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를 향해 "국민의 돈이 한국 사회 곳곳에서 자금 중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중소형 금융사 육성정책이 뒷받침돼야 하고, 이곳에서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무금융노조는 이날 성명을 통해 "골목상권을 보호하기 위해 대기업의 횡포를 규제하듯이 중소형 금융기관들이 함께 살 길을 모색해야 한다. 소수의 금융자본에게 수익을 집중시킬 것이 아니라 다양화, 분산화를 통해 수익을 다변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금융위가 4차 산업혁명의 이면에 존재하는 노동자들의 고용불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금융회사의 외주화된 업무를 다시 금융회사의 업무로 규정하고, 이 과정에서 취업문턱에 좌절하고 있는 청년들이 정규직으로 금융기관에 취업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충분히 일할 수 있는 나이에 희망퇴직으로 등을 떠미는 일은 더 이상 없도록 은 후보자는 중장년 노동자에 대한 대책과 은퇴 이후 재취업을 위한 정책 마련에 각 업권별 협회와 함께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노동이사제(노동자 대표가 노동이사직을 맡는 제도)를 서둘러 도입해야 한다"며 "금융기관의 부패를 방지하고, 견제하고 감시할 수 있는 사람은 내부를 가장 잘 아는 노동자일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 시절 추진됐던 주식거래시간 30분 연장은 노동자들의 노동강도만 강화시켰다"며 "잘못된 정책은 원상 회복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대형가맹점에만 유리하고 영세가맹점과 카드노동자에게는 불리한 카드수수료 정책들도 개선해 합리적인 수수료체계를 세워야 한다"면서 "약탈적 금융이 아닌 사회적 책임을 다 하는 금융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금융이 경제민주화의 기반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