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신동빈 회장, 이스라엘서 스타트업 투자 모색…롯데, M&A 본격 가동?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오른쪽)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뉴스1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을 첨단기술 기반 기업과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모색했다.

12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11일(현지 시간) 엘리 코헨(Eli Cohen)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을 만나 이 같은 내용의 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또 한국과 이스라엘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앞두고 양국 간 경제 교류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특히 신 회장은 "이스라엘의 혁신 농업·로봇·인공지능 기반의 기업들과 협업할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스타트업에 투자할 기회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엘리 코헨 장관은 "전 세계 글로벌 기업들이 이스라엘에 R&D 센터 설립 등을 통해 현지 스타트업에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다"며 "롯데에도 이를 위한 충분한 지원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신 회장과 엘리 코헨 장관은 또 한·이스라엘 FTA가 체결되면 양국 간의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상호 교류 및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신동빈 회장은 그룹의 미래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이스라엘을 방문하고 있다. 현지에서 정부 관계자들과의 미팅은 물론 이스라엘의 대표 스타트업과 신기술 업체·연구소 등을 잇달아 방문하며 롯데와의 시너지 창출 및 벤치마킹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1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