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은행
국민은행, 소비자보호 강화 TFT 출범…고도화된 '금융사기' 대응
© News1 DB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KB국민은행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 및 대포통장 감축 TFT'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은 그동안 보이스피싱 모니터링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대고객 홍보활동을 하면서 금융소비자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달 초 단행한 조직개편에서는 24명으로 구성된 '금융사기 대응팀'을 신설해 대포통장 사전예방 업무인 모니터링부터 피해구제절차에 이르기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TFT는 금융사기 대응팀 신설에 이은 후속 조치이다. 특히 고도화되는 금융사기 수법에 대응하기 위하여 KB국민은행 내 IT(정보통신) 관련 인력이 대거 합류했다. 이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AI(인공지능) 적용 등 IT 관점의 최신 기법을 활용한 종합적인 보이스피싱 예방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TFT는 먼저 보이스피싱 예방 효과가 입증된 모니터링 시스템 개편과 보이스피싱의 기술적 예방 방법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전까지 대포통장 예방 효과가 높았던 요건을 복합 모형화해 금융사기 거래를 분석하고, 이를 새로운 모니터링 시스템에 적용해 보이스피싱을 원천 차단하는 방안을 찾는다. 통장 개설부터 대포통장 발생 이후 대처방안까지 보이스피싱 전 단계에 걸쳐 피해를 예방할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TFT에서는 보이스피싱 피해 축소 노력에 한정하지 않고 민원 감축을 위한 '민원관리 원스톱 시스템' 구축 등 금융소비자 권익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도 함께 진행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피해 등 고객의 피해가 늘 수 있는 사안에 대해 전 금융권에서 체계적으로 예방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번 TFT 발대식을 시작으로 금융권 전체를 선도하는 소비자보호 방안을 지속해서 선보이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