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우리금융지주, 후순위채 4000억원 발행…"BIS비율 40bp↑"
(우리금융지주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우리금융지주는 4000억원 규모의 원화 후순위채권(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6일 밝혔다.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은 발행 당시 정한 사유가 발생할 때 자동으로 상각되며 조건부자본증권 요건을 충족하는 후순위채권으로써 보완자본으로 인정된다.

우리금융지주는 8년물 1000억원과 10년물 3000억원을 동시에 발행했다. 지난 6월에 발행된 후순위채보다 1000억원 더 많은 수준이다.

발행금리는 만기 8년물 2.13%, 만기 10년물 2.20%로 지난 4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한 국고채 금리에 스프레드를 더해 결정됐다. 지난 6월 후순위채 발행에 이어 바젤Ⅲ 이후 국내 금융지주사가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최저 금리 수준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 7월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5000억원을 포함하면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총자본비율은 6월 말 대비 약 40b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대내외 불확실성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 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우리금융지주의 지난 6월 말 기준 BIS비율은 11.08%로 국내 은행지주 평균 BIS비율(13.60%)보다 낮은 수준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