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우리금융, 그룹 공동클라우드 구축한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우리금융그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월 지주 출범 후 첫 IT 프로젝트로 '그룹 공동 클라우드'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 금융 혁신과 IT운영 효율화로 그룹 IT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서다.

클라우드는 개별 시스템을 통합해 서버·네트워크 등 IT자원을 필요한 만큼 신속하게 할당하고, 사용 후에는 회수해 여유 자원을 그룹사가 재사용·공유하는 IT 시스템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계정계 시스템을 제외한 그룹사 모든 IT자원을 대상으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전환 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추진된다.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공동 클라우드 도입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지주사, 우리은행, 우리카드, 우리에프아이에스 등이 참여하는 그룹공동 TFT를 구성하고 외부 컨설팅을 통해 마스터플랜을 세웠다. 우리금융그룹 자회사인 우리에프아이에스가 그룹의'IT SSC'(Shared Service Center)로서 그룹 공동 클라우드를 구축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IT자원의 효율적인 활용과 지원을 위해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클라우드 센터도 추진할 방침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이번 그룹 공동 클라우드 구축은 지난 1월 지주 출범 이후 추진되는 첫 대형 IT 프로젝트로, 그룹 IT인프라 혁신을 통한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디지털 금융 혁신을 가속하는 기반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며 "클라우드 도입과 함께 향후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오픈 API 등의 신기술 플랫폼도 그룹 공동으로 구축해 디지털 전환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