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구자열 LS회장, 중국서 현지경영…양국 협력 강조
구자열 LS그룹 회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을 방문해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LS그룹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자회사인 LS전선의 중국 생산법인을 찾아 현장의 경영상황을 직접 확인했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간 구자은 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과 함께 LS전선 중국법인 중 하나인 LS홍치전선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구 회장은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 홍치전선을 찾아 주력 생산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는 등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이어 구 회장은 이창시 서기와 부서장 등 중국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LS와 중국 정부간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구 회장은 이 면담에서 "중국은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이자 파트너 국가로서, 양국이 주축이 되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 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 시장을 리드할 것"이라며 "홍치전선이 양국의 이러한 긴밀한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치전선은 총 면적 34만㎡(약 10만평) 부지에 설립된 5개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약 400여명의 직원이 초고압·배전·산업용특수·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은 글로벌 확장정책의 일환으로 2009년 현지기업인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홍치전선을 출범시켰다.

인수 초기 홍치전선은 확장 정책을 폈으나 2013년부터 고부가가치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을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전환했다. 이를 통해 홍치전선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을 체결 등 성과를 내며 2017년 매출 1억3300만달러에서 지난해 1억8000만달러(약21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한편, LS그룹은 2005년 중국 무석(Wuxi)에 10만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처음 진출했으며,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등 주요 계열사들이 무석, 대련, 청도, 이창 등에 12개 생산법인과 연구소를 설립해 현지 기업들과 협력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