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보험
교보생명, 보험료 낮추고 보장높인 4세대 종신보험 출시
(교보생명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교보생명은 보험료 부담을 낮추고 건강보장을 더한 4세대 종신보험 '교보실속있는건강플러스종신보험'을 14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종신보험에 건강보장을 결합한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으로 사망은 물론 일반적질병(GI)과 장기간병상태(LTC)까지 평생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교보생명은 생활자금형 종신보험이 2세대, 저해지 종신보험이 3세대 종신보험이었다면 이번 상품은 저해지 구조에 건강보장을 더한 4세대 종신보험이라고 설명했다.

저렴한 보험료로 사망보장을 받으면서 GI와 LTC가 발생하면 사망보험금의 80%를 진단보험금으로 미리 받아 치료비나 간병비, 생활비로 활용할 수 있다고 교보생명 측은 설명했다.

질병보장도 확대했다. 암·뇌출혈·급성심근경색증 등 3대 질병을 보장하고 중증치매와 말기신부전증·말기간, 폐질환·루게릭병·다발경화증·중증루프스신염 등 주계약에서 23종에 이르는 주요 질병을 보장한다.

경제적 이유로 가입을 망설이는 고객을 위해 보험료 부담도 낮췄다. 가입 시 '저해지환급금형'을 선택하면 보험료 납입기간에는 '일반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 30%만 적립된다. 이후 납입기간이 경과하면 해지환급금이 100%로 늘어 일반형과 동일해진다. 반면 보험료는 일반형에 비해 10~20%가량 저렴하다.

이 상품은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주계약 가입금액 1억원 이상부터 최고 4.5% 보험료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보험료는 30세 남자, 주계약 1억원, 20년납(기본형) 기준 저해지환급금형은 20만6000원, 일반형은 23만8000원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