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기보-경남은행, '특허·지식재산권' 있으면 보증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 전경 © News1 문창석 기자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기술보증기금은 특허를 비롯한 우수 지식재산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경남은행과 '지식재산(IP·Intellectual Property)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Δ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 발굴 육성 Δ지식재산 가치평가를 통한 운전자금 지원 Δ보증비율 및 보증료율 우대 등에 협력한다. 경남은행은 협약을 통해 기업이 부담해야 할 지식재산 가치평가 수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기보는 IP금융 저변 확대를 위해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이 평가수수료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경남은행을 포함해 Δ기업 Δ우리 Δ국민 Δ신한 Δ대구 Δ하나 Δ수협 등 8개 은행과 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경남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지방소재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지식재산에 대한 가치를 평가해 지원하는 IP보증은 지식재산금융 활성화를 위해 기보에서 주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우수 지식재산을 보유한 중소기업은 매출실적과 무관하게 지식재산의 미래 사업화 가치를 보증지원 한도로 인정받아 필요 운전자금을 조달 받을 수 있다.

기보는 2006년부터 지식재산권에 대한 가치평가를 통해 올 9월까지 1조9409억원의 IP보증을 지원했다. 올해 IP보증 목표는 지난해 대비 1900억원 증가한 4600억원이다.

기보 관계자는 “정부는 지난해 12월 'IP금융 활성화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등 우수 지식재산을 활용해 금융권으로부터 자금을 쉽게 공급받을 수 있도록 IP금융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며 “기보도 정부 정책에 발맞춰 심사절차 간소화, 평가료 지원방안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