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국토부, 17개 시·도와 '2차 지자체 건설정책 협의회'
© 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국토교통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17개 시·도 건설정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지자체 건설정책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임금체불, 불법하도급, 추락사고 등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각종 정책들을 지자체와 공유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국토부는 최근 개정된 건설산업기본법령 상의 주요 내용들을 공유하고 안전, 일자리, 위법행위 점검 분야의 주요 추진상황들을 점검하며 지자체의 참여를 독려했다.

특히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지자체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현재 추진 중인 일체형 작업발판 지원사업 등이 현장에서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전파와 협조를 당부했다.

또 지난 6월부터 공공공사 현장에서 사용이 의무화 된 전자적 대금지급시스템이 세부 운영기준에 따라 운영될 수 있도록 독려하고 내녀 하반기 도입이 예정된 전자카드제가 차질 없이 작동될 수 있도록 사전준비를 부탁했다.

구헌상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오늘 회의가 그간 국토부에서 추진해오던 정책들을 점검하고 보완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지자체 협의회를 지속적으로 열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새로운 정책구상 시 지자체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는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