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K쇼핑' KTH, 3Q 영업이익 40억원…전년比 63% 증가
KTH CI © 뉴스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T커머스 채널 K쇼핑을 운영하는 KTH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63.2% 늘어난 4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5% 증가한 816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당기순이익은 29% 급감한 9억원이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커머스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8.3% 증가한 487억원을 기록했다. K쇼핑은 IPTV 경쟁력을 기반으로 우수한 상품을 소싱해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2분기 흑자전환한 이후 이익 규모도 커졌다.

콘텐츠 유통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1.4% 감소한 12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영화 매출이 감소하고 새로운 작품 개봉이 지연된 영향이다.

ICT플랫폼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한 205억원을 기록했다. 증강현실(AR)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 등 KT그룹의 5G 관련 개발 사업 수주 및 BC카드 VOC 분석사업 등 자체 솔루션 사업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KTH는 커머스 사업에서는 올해 내 차세대시스템 구축을 완료해 사업 규모를 확장할 기반을 닦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전용 라이브 쇼핑 서비스를 론칭해 쇼핑 트렌드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콘텐츠 유통 사업은 해외시리즈, 애니·키즈 등 비영화 장르의 구성을 확충하고 OTT를 대상으로 영화 라이브러리 판매를 확대해 매출을 늘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ICT플랫폼 사업은 IT 프로젝트를 활발히 수주하며 매출 기반을 넓혀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CS 솔루션을 계속 고도화해 나가며 4차 산업 시대의 기술 경쟁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