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장수CEO'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사의…여승주 사장 단독체제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 © News1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보험업계 대표 장수 CEO(최고경영자)인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이 2일 자리에서 물러났다. 2011년 2월 한화생명 CEO로 취임한 이후 8년10개월 만이다. 차 부회장은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었다.

한화생명은 이날 차남규 부회장·여승주 사장 각자대표체제에서 여 대표이사 사장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차 부회장은 세대 교체로 새로운 경영환경을 만들겠다는 의미로 용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운 회계기준인 IFRS17 등의 도입을 앞두고 있고 보험업계를 둘러싼 환경도 빠르게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차 부회장은 1979년 비금융업인 한화기계에 입사해 경력을 쌓았다. 한화생명과 연을 맺은 것은 2002년 한화그룹이 구 대한생명을 인수할 당시 지원부문 총괄전무를 맡으면서다.

차 부회장은 2011년 한화생명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해 자산 100조원, 수입보험료 15조원, 연평균 당기순이익 4300억원 등의 기록을 세우며 한화생명을 생명보험사 2위로 끌어올렸다. 2017년 11월에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차 부회장의 사임은 최근 부진한 한화생명 실적 영향이란 시각도 있다. 한화생명은 과거 판매한 고금리확정형 상품에 발목이 잡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1543억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3854억원)의 절반 수준이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