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SK건설-블룸에너지, 세계최고 효율 연료전지 국내서 만든다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SK건설은 세계적인 연료전지 제작업체인 미국 블룸에너지와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의 국내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마치고, 연내 생산에 돌입한다고 16일 밝혔다.

합작법인명은 '블룸 에스케이 퓨얼셀 유한회사'이다. SK건설이 지분 49%, 블룸에너지가 51%를 갖는다. 현재 경북 구미 공장에서 생산설비를 설치 중이다. 이르면 올해 안에 현존 세계 최고 효율의 연료전지를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규모는 연산 50메가와트(㎿)로 시작해 향후 400㎿까지 확대한다.

블룸 SK 퓨얼셀은 전문 강소기업과 협업을 통해 국산 부품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협력업체 후보군 총 130여곳 중 10여개 업체와 상반기 내 구매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SK건설 관계자는 “블룸 SK 퓨얼셀은 SOFC 국내생산을 본격화한 후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조달·생산·서비스 허브로 육성할 것”이라며 “블룸에너지와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며, 국내 중소 부품업체의 수출 판로도 확장하는 동반성장 롤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