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은행
은성수, 조용병 집유 판결에 "주주와 이사회가 결정할 일"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장도민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채용비리 혐의 1심 재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주주와 이사회가 여러 가지 상황을 다 생각해 그에 맞는 결정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은행권 포용금융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아직) 확정판결 이전인 것이 팩트"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해 11월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 후보로 추천됐다. 오는 3월 정기주총회에서 연임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다. 이날 1심 선고가 났지만 은 위원장 말처럼 최종 판결 전이고 수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연임에 걸림돌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은 위원장은 노동조합의 출근 저지로 20일째 본점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윤종원 기업은행장에 대해 "가급적 빨리, 설 이전에는 모두 끝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날 오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 새 지도부는 윤 행장 출근 저지에 가세한 상황이다. 기업은행 노조가 상위 노조인 금융노조에 이어 한노총까지 끌어들이며 사태 장기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