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NHN, 페이코·게임 등 고른 성장세…지난해 매출·영업익 '사상 최대'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 NHN이 지난해 각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세로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NHN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연간 매출이 전년 대비 17.8% 증가한 1조4891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869억원으로 26.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84억원으로 72.9% 감소했다.

분기별로는 지난 4분기 매출이 8.8% 증가한 4006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은 7.1% 늘어난 177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30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4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게임 매출의 경우, '컴파스'와 '크루세이더 퀘스트', 웹보드 게임의 선전으로 전 분기 대비 1.5% 증가한 1003억원을 기록했다.

결제 및 광고 사업 부문은 페이코(PAYCO) 거래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30% 성장했고 NHN한국사이버결제의 온라인 커머스 및 해외 가맹점의 거래 증가로 지난해 동기 대비 2.8%, 전 분기 대비 14.7% 증가한 140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은 NHN벅스의 아티스트 음반 발매 및 음원 유통 확대효과와 웹툰 코미코(COMICO)의 이용자 증가로 매출 상승 효과가 있었으나 NHN티켓링크의 계절적 비수기 효과가 서로 맞물리면서 지난해 동기 대비 0.3% 감소한 448억원의 매출을 나타냈다.

커머스 부문 매출은 중국 광군제 영향으로 에이컴메이트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고, NHN글로벌과 NHN고도의 안정적인 매출 기여로 지난해 동기 대비 33.1%, 전 분기 대비 37.3% 증가한 717억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의 경우 PNP시큐어의 계절적 성수기 영향과 토스트(TOAST) 클라우드의 외부 매출 상승, NHN테코러스의 클라우드 제품 판매 호조세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 대비 32.7%, 전 분기 대비 32.0% 증가한 42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기타 사업은 NHN여행박사의 여행 수요 감소 영향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2.0%, 전 분기 대비 25.5% 감소한 64억원으로 집계됐다.

NHN은 2020년 사업계획과 관련해 '크리티컬 옵스:리로디드'와 '용비불패M'을 상반기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며 배틀로열 FPS 장르의 신작과 유명 애니메이션 IP 기반의 게임을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을 타겟으로 출시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