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HUG 고분양가 심사기준 개정, 입지조건·가구수 등 세분화한다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고분양가 심사기준을 바꾼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고분양가 심사기준에 분양 단지의 입지조건과 가구 수 등을 기존보다 세분화해 반영하기로 한 것이다.

분양가를 두고 HUG와 갈등을 빚던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등 주요 정비사업 추진 단지들이 수혜를 보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HUG와 둔촌주공재건축조합은 3.3㎡ 당 분양가로 2600만원과 3550만원을 각각 제시하며 의견의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HUG가 새 기준에 따라 입지조건과 가구수 등을 더 세분화해 반영할 경우, 제시하는 둔촌주공의 분양가가 기존보다 상승할 수 있다. 둔촌주공은 역대 최대인 약 1만2000가구 규모고, 입지조건에서도 강남권에 인접해 있기 때문이다.

HUG 관계자는 "(심사기준을) 개정한 것은 사실"이라며 "기존 기준이 러프해서 사업장별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기 힘들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기준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기존 기준보다 입지조건과 가구수 등을 더 세분화·현실화했다"며 "지난 8일 개정했으니 그 이후 분양보증을 신청하는 단지부터는 바뀐 기준이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