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도공-SK건설, "카자흐 알마티도로 금융약정 체결…7000억 조달"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전형민 기자 = 국내 건설사가 참여하는 카자흐스탄 최초의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인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이 금융약정을 마무리 짓고 본격 착공에 들어간다.

한국도로공사와 SK건설은 지난 12일 카자흐스탄 수도 누르술탄에서 유럽부흥개발은행 등 다자개발은행으로 구성된 대주단과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자금 조달에 대한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로공사와 SK건설은 '팀 코리아'(Team Korea)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 2018년 2월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와 알마티 순환도로의 건설과 운영에 대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총사업비는 7억5000만달러(약 9000억원), 공사비는 5억4000만달러(약 6500억원) 규모로 중앙아시아에서 진행하는 인프라 민관협력사업 중 최대 규모다.

팀 코리아 컨소시엄은 총사업비 중 5억8000만달러(약 7000억원)을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슬람개발은행(IsDB), 유라시아개발은행(EDB) 등 다자개발은행(MDB)들이 대주단으로 참여했다. 나머지 사업비는 주주사의 출자금을 통해 충당할 예정이다.

도공 관계자는 "알마티 순환도로는 중앙아시아 최초의 대형 민관협력 사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국내 민간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정부의 해외건설 활성화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은 카자흐스탄의 경제 중심지인 알마티 도심지의 교통 혼잡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외곽순환도로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총연장 66㎞의 왕복 4~6차로 순환도로와 교량 21개, 인터체인지 8개를 신설한다. 준공 후 운영한 뒤 카자흐스탄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으로 진행한다. 총 사업 기간은 20년으로 공사 기간 50개월, 운영 기간 15년 10개월이다.

SK건설은 터키 건설사 두 곳과 함께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하고,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운영을 맡는다. 출자자로도 참여해 공사수익 외 지분투자에 대한 배당수익을 얻게 된다. SK건설의 시공 및 출자지분은 33.3%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카자흐스탄 최초의 민관협력사업인 알마티 순환도로 사업이 다자개발은행의 적극적인 투자 참여로 인해 금융약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게 됐다"며 "터키, 영국 등 유럽에 이어 중앙아시아 시장에서도 새로운 성공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