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보험
동양생명, 작년 순익 1495억원…전년比 218% 증가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동양생명은 지난해 별도재무제표 기준 전년대비 218.3% 증가한 1495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액 6조2540억원(증가율 8.1%), 영업이익 1115억원(66.9%), 순이익 1132억원(124.5%)을 기록했다.

보장성 중심의 영업 전략으로 보험이익이 안정적으로 늘면서 주요 영업지표가 개선됐다. 동양생명은 지난해 5조4720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뒀고, 이 중 보장성은 2조1722억원으로 전년 대비 6.5% 확대됐다.

총자산은 33조9480억원으로 전년대비 6.6% 증가했다. 자산운용수익률은 전년대비 0.5%p(포인트) 상승한 3.46%, RBC비율은 10.8%p 오른 216.2%를 기록했다. 소비자보호 관련 지표도 개선돼 동양생명의 지난해 총 대외 민원건수는 372건으로 22.5% 줄었다.

동양생명은 올해 들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확대'를 중기 목표로 세우고, 보장성 상품 판매 활성화를 통한 수익성 기반 확대, 프로세스 혁신 등을 통해 미래 이익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지속 성장 기반 전략의 일환으로 지난 1월 최대 3억달러 규모의 해외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제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에 보험금지급평가능력평가를 신청해 'Baa1/Stable(안정적)'의 신용등급을 받았다. 무디스의 Baa1은 피치 또는 S&P의 BBB+에 해당한다.

무디스는 동양생명의 Δ안정적인 시장 지위 Δ견고한 자본적정성 Δ낮은 재무 레버리지 비율 등을 근거로 신용등급을 부여했다.

동양생명은 12일 이사회를 열어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1주당 23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시가배당률은 5.3%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무디스가 지난해 국내 생명보험업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한 것을 감안하면 의미 있는 성과"라며 "탄탄한 재무건전성과 수익성 중심의 균형 잡힌 보험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