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기
김상호 하남시장, ‘하남다움’을 통한 “공감과 협업” 강조김상호 시장, 하남다움 찾기 위해 “3·3·3·3” 인식 같이 해야
   
▲ 김상호 하남시장은 13일 상황실에서 개최한 주간정책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하남시가 가야될 방향에 대해 부서 간 공감형성 및 협업을 강조했다.
[데일리머니]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13일 상황실에서 개최한 주간정책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하남시가 가야될 방향에 대해 부서 간 공감형성 및 협업을 강조했다.

김 시장은 주제발표 서두에서“‘숲과 나무를 동시에 봐야한다’며 소속된 부서의 일도 중요하지만 타 부서의 일도 같이 공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스카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수상소감인“‘가장 한국적인 것을 만들었더니 세계를 매료시켰다’라는 인터뷰를 인용하며 하남시 역시 강남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하남다움’으로 가는 것이 맞다 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하남다움’으로 가기 위해 하남시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잘 알고 그 위험요소에 대해 어떻게 최소화 할지에 대한 공감대가 필요하다며시가 직면한 변수, 위협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해서 인식을 같이 해야 된다고 전했다.

하남다움을 찾기 위해서는 3가지 잠재력, 3가지 위협, 3가지 변수, 3가지 기회요인,에 대해‘도광양회 유소작위’의 정신으로 힘을 비축하고 내실을 다지며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면서 변수를 대응해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이제 각 부서에서‘하남다움’을 생각하고 직면한 3·3·3·3 대해 숲과 나무를 동시에 보고 공감과 협업의 정신으로 열심히 정진해 주길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끝으로 하남시 주요사업으로 GTX-D 추진, 지하철 5호선 개통, 3·9호선, 위례신사선 등 교통망 확충, 신도시·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의 본격화, 교산지구, 캠프콜번, H2현안 개발사업 등의 기회요인을 발판삼아 40만 자족도시를 완성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현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