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성주군 다중이용시설 코로나19 어림없다”
   
▲ 버스 내부 방역
[데일리머니] 성주군은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예방을 위해 버스와 택시, 터미널,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강력한 방역활동에 나섰다.

군은 현재 버스터미널과 택시대기소를 대상으로 1일 4회 방역을 실시하고 경일교통과 전 택시 등의 대중교통 차량 운행시마다 내부청소 및 소독 후 운행토록 하고 있으며 전통시장에 대해서는 전문업체와 협력해 특별방역을 실시하는 등 예방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터미널 매표대와 출입문, 화장실 손잡이 등 다중접촉 시설물에 대한 추가 소독을 실시하고 택시에는 차량 내부소독용 스프레이와 손소독제를 지급했다.

또한 담당공무원이 교통 다중이용시설과 버스에 대한 방역 실시여부를 현장에서 수시로 확인하고 있으며 운수종사자에게는 문자메시지로 예방 수칙을 지속적으로 발송해 코로나19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성주군은 “군민과 군을 찾는 내방객들이 안전하게 대중교통과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비상상황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버스와 택시,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철저한 방역을 실시하겠다”며 “감염병으로부터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청정지역 성주를 지키기 위해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영한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