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롯데·GS 손잡은 '롯데GS화학' 출범…'8000억 투자'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의 합작 법인인 '롯데GS화학'이 공식 출범했다. 양사는 이번 합작을 통해 화학 부문에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13일 롯데케미칼은 지난 11일 합작사에 최초 자본금 1632억원을 납입 완료하고 지분 51%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분 49%는 GS에너지가 갖는다. 설립일은 지난 12일이다.

초대 대표이사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신규사업부문장인 임동희 전무가 선임됐다.

롯데GS화학은 오는 2023년까지 총 8000억원을 공장 건설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C4 유분 공장은 2022년 상반기, 비스페놀A(BPA) 공장은 2023년 상반기에 상업 생산할 예정이다. 공장은 롯데케미칼 여수4공장 내에 약 10만㎡ 규모로 들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는 합작사를 통해 연 1조원의 매출과 10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또 7700여명의 직·간접 고용 창출 등 지역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이번 합작으로 양사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롯데케미칼은 폴리카보네이트의 생산 원료인 BPA를 합작사에서 공급받아 가격 경쟁력을 높일 전망이다. 또 기존 C4 유분 제품 사업도 확장해 수익이 늘어날 수 있다.

GS에너지도 자회사인 GS칼텍스를 통해 합작사의 제품 생산 원료인 프로필렌, 벤젠, C4 유분 등을 합작사에 공급하고, 이를 통해 수익률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