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카드
현대캐피탈, 獨 리스사 2000억원에 인수…모빌리티 사업 확장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현대캐피탈이 독일 리스사 식스트(Sixt SE)와 식스트 리싱(Sixt Leasing SE)에 대한 지분 인수 계약을 최종 체결했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그룹의 통합 모빌리티 전략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캐피탈뱅크유럽(HCBE·Hyundai Capital Bank Europe GmbH)은 23일 전략적 지분 매수 계약 체결을 통해 식스트가 보유한 주식 41.9%(864만4638주)를 확보해 식스트 리싱의 최대 주주가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수 가격은 주당 18유로로 전체 인수가는 약 2036억원 규모다. 현대캐피탈뱅크유럽은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에서 거래 중인 잔여 보통주에 대한 공개 지분 매수 절차에 들어간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현대캐피탈뱅크유럽은 식스트 리싱이 보유한 온라인 기반의 대고객 리스 판매 채널과 중고차 활용 플랫폼을 확보하게 된다. 식스트 리싱의 Δ유지 보수 Δ보험 Δ과징금 처리 등 차량 관리 서비스에 대한 종합적인 노하우까지 활용하면 향후 모빌리티 시장의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된다.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그룹은 식스트 리싱이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신규 모빌리티 전략을 구체화할 수 있게 됐다. 독일과 스위스, 오스트리아 등 식스트 리싱이 기존에 진출했던 국가뿐 아니라 범유럽 시장 대상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해 나갈 전망이다.

지영조 현대자동차그룹 사장은 "식스트 리싱의 플랫폼 경쟁력이 현대자동차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모빌리티 시장의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전략을 실행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황유노 현대캐피탈 사장은 "현대캐피탈뱅크유럽의 모빌리티 플랫폼 비즈니스와 리스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유럽 자동차 금융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질 수 있게 됐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