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활개치는 불법대부광고' 작년 이용 중지 전화번호 1만3000개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지난해 불법대부광고 신고 제보 등으로 이용이 중지된 미등록 대부업자의 전화번호가 1만3000여건에 달했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지난해 총 22만399건의 불법대부광고 제보를 받아 이중 위법협의가 확인된 1만3244건에 대해 전화번호 이용을 중지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 2014년부터 미등록 대부업자의 불법대부광고로 인한 고금리, 불법채권 추심 등 불법사금융 피해예방을 위해 '금감원 시민감시단'과 일반 국민으로부터 불법대부광고에 대한 제보를 받고 있다.

불법대부광고 제보 건수는 지속적인 전화번호 이용 중지 및 예방 노력으로 Δ2017년 38만2067건 Δ2018년 24만8219건 Δ지난해 22만399건으로 감소했다.

전화번호 이용 중지 건수는 Δ2015년 8375건 Δ2016년 1만2874건 Δ2017년 1만3610건 Δ2018년 1만4249건 등으로 지속 증가하다가 지난해는 1만3244건으로 둔화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전화번호 이용 중지 기간 확대(90일→1년)에 따라 불법대부광고에 이용된 전화번호의 재사용이 사실상 어려워진 것에 기인했다.

전화 형태별 중지 건수는 휴대폰이 1만2366건(93.4%)으로 가장 많았다. 유선전화·개인번호서비스(050)와 인터넷 전화를 이용한 불법광고는 각각 775건, 103건으로 전년 대비 249건, 265건 줄었다.

불법대부광고에 이용된 매체는 전단지가 1만1054건으로 가장 많았고, 팩스(1032건), 문자(593건), 인터넷·SNS(565건)이 뒤를 이었다.

금감원은 휴대폰 문자나 팩스를 이용해 대출을 권유하는 불법대부업체는 일반적으로 금융회사나 공공기관을 사칭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반드시 해당 금융회사에 확인해야 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이자는 법정최고금리 연 24%(월 2%)를 초과할 수 없으며 연체시 가산이자도 대출이자의 3%를 넘어설 수 없다. 이를 초과한 대부광고는 모두 불법이다.

불법채권추심 피해가 있는 경우 불법사금융 신고센터에 신고하고, 추심과정 일체를 대리하는 채무자대리인을 신청해 추가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오는 3월부터는 인터넷을 통해 채무자대리인 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