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경제종합
조달청, 올해 공공공사 31조 7천억원 발주계획상반기 조기발주 67%인 21조 2천억원… 경제 활성화 지원
   
▲ 2020년도 시설공사 중앙?자체조달 발주계획(총괄)
[데일리머니] 조달청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에서 발주할 2020년 공공부문 시설공사 발주계획을 24일 발표했다.

올해 시설공사 집행계획 규모는 31조 7천억원으로 지난해의 28조 2천억원보다 12.5% 증가한 수준이다.

이 중 중앙조달은 8조 5천억원으로 조달청이 직접 발주하고 나머지 23조 2천억원은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이 개별 시스템이나 나라장터를 통해 자체 발주할 예정이다.

한편 경제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총 발주금액의 67%인 21조 2392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앙행정기관은 4조 2807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5.4% 증가했다.

도로분야 등의 사회간접자본 사업과 건물 신축 발주 물량 증가에 따른 것이다.

주요 발주기관은 국토교통부 2조 3429억원, 해양수산부 5607억원, 법무부 3361억원, 교육부 2461억원이다.

지방자치단체는 10조 3563억원으로 지난해 11조 2,183억원 대비 7.7% 감소했다.

교통시설 및 환경시설의 일부 감소와 기관 내부 예산배분 관계 등으로 발주계획을 확정하지 않은 데에 따른 것이다.

주요 발주기관은 인천광역시 1조 6410억원, 경기도 1조 2701억원, 대구광역시 7119억원, 서울특별시 6877억원, 강원도 5886억원 순이다.

공공기관은 17조 1332억원으로 지난해 12조 9562억원 대비 32.2% 증가했다.

도로 철도 등 정부 SOC사업의 신규 발주 물량이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주요 발주기관은 한국철도시설공단 3조 3501억원, 인천국제공항공사 2조 715억원, 한국수자원공사 1조 8419억원, 한국농어촌공사 1조 8102억원이다.

조달청의 발주계획 예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 20일까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조달청 나라장터 시스템에 등록한 자료를 집계한 것으로 국가계약법령 등에 근거하고 있다.

이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 LH 등이며 이들 기관은 자체적으로 발주계획을 예시하고 있다.

2020년 시설공사 발주계획 예시금액 중 조달청 발주규모는 지난 해 대비 12.1% 증가된 8조 5천억원이나, 아직까지 발주계획을 확정 통보하지 않은 기관을 고려하면 10조 원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행정기관은 도로 및 청사신축 등의 신규 발주물량 증가로 지난해 3조 3316억원 대비 올해는 3조 6048억원으로 8.2%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는 도로 포장 공사 발주의 감소로 지난해 2조 8303억원 대비 2조 7197억원으로 3.9% 감소했다.

공공기관은 단지 조성, 항만공사 등 대형공사 발주 증가로 지난해 1조 4404억원 대비 2조 1954억원으로 52.4% 증가했다.

정재은 시설사업국장은 “경기회복 및 건설산업 발전을 위해 조달청 집행 예시금액의 63%인 5.3조 원 규모를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며 “조달청은 예시된 발주계획이 차질 없이 집행되도록 설계검토, 총사업비검토, 기술검토 등에 소요되는 행정소요일수를 단축하고 ‘시설공사 조기집행 점검반’을 적극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발주계획 예시자료에는 발주기관, 발주시기, 계약방법, 공사규모 등 상세한 정보가 제시되어 있어 건설기업이 영업·수주전략을 수립하고 입찰을 미리 준비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유진  webmaster@thedailymoney.com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