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대신證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로 재무비율 악화 …중립"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대신증권은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최종 결정함에 따라 재무비율이 악화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3일 보고서에서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현재 항공업황은 역사상 최악이라고 판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지분 51.17%를 545억원에 인수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는 지난 1월 31일 주식매매계약 체결시의 695억원 대비 약 150억원 줄어든 금액이다.

양 연구원은 "2~3월 저비용항공사들의 운항 및 수송객은 전년동월대비 50% 이상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은 적어도 2분기까지는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항공은 1월말 기준 현금 및 현금성 자산 약 1500억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으나, 1분기말 기준으로는 현금이 대부분 소진될 가능성이 높다"며 "단기차입금 조달 및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해 현금확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말 기준 자본전액잠식 가능성이 높아 추가 증자가 불가피한 상황으로 이는 제주항공의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차입금증가 및 연결재무제표상 실적 악화로 인해 부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