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북
남원시, 흥부대박길 조성 “대박조짐”남원 불후의 명작 고대소설 흥부전 배경지, 관광자원화
   
▲ 흥부대박길 조성 “대박조짐”
[데일리머니] 흥부전의 배경지가 탐방로로 재탄생됐다.

남원시는 판소리 흥보가와 고전소설 흥부전의 발원지로서의 남원 인문학적 정체성을 다지기 위해 조선후기 판소리계의 불후의 명작으로 일컬어지는 흥부전의 배경지이자 흥부출생지인 인월면과 발복지인 아영면을 연결하는‘흥부대박길’을 조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3월까지 ‘흥부대박길’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총 3개 구간, 14km 길이로 흥부대박길을 조성했다.

각각의 구간에는 흥부의 고난과 기쁨의 과정이 상징적으로 표현됐다.

이에 시는 첫 번째 구간을‘고난길’로 정해, 인월면 성산리부터 인월면 자래리까지 4.65㎞를 연결했고 두 번째 구간은‘희망길’이란 명명아래, 인월면 자래리부터 아영면 갈계리까지 3.25㎞를 이었다.

세 번째 구간은 아영면 갈계리부터 아영면 성리까지 6.10㎞를 이어‘고진감래길’로 조성했다.

특히 시는 흥부대박길 3개 구간에 안내판 18개, 이정표 25개, 흥부전을 활용한 포토존 등 조형물 5개를 설치, 스토리를 부여했다.

시는 앞으로 흥부대박길의 정체성을 더욱 확고히 하기 위해 탐방객들의 큰 성공을 빌어주고 완주를 축하하는 의미에서 로또 추첨기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밖에도 시는‘흥부대박길’재탄생을 기념해 '흥부대박길 걷기대회'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이번 흥부대박길 조성으로‘흥부’관련 자원들이 다양하게 연계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대박길 주변의 인월면 성산마을에는 흥부 출생지 비석 및 흥부 가족 조형물, 박첨지네 텃밭, 서당터가 조성돼있고 아영면 상성마을 주변에도 흥부생가, 박꽃공원, 흥부의 모델이 된 박춘보의 묘, 흥부소공원이 들어서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흥부대박길은 인간이 보편적으로 추구해야할 평범함속의 비범함을 실천한 흥부정신을 되새기는 길이 될 것”이라며 “이번 흥부대박길 조성에 따라 동부권 관광동선이 새롭게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숙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