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GC녹십자, 1Q 영업익 61억원…전년비 283.9% 증가
GC녹십자 본사. /뉴스1 © News1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61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3.9% 증가한 금액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8.6% 증가한 3078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순이익은 금융자산 평가 손실로 인해 적자전환했다.

올 1분기 GC녹십자의 영업이익 증가는 수두백신과 독감백신 수출 덕분이다. 1분기 GC녹십자의 해외 수출액은 전년 대비 22.9% 증가했다. 특히 광고선전비와 수수료 등 판매관리비가 전년보다 증가했지만, 백신 수출 금액이 이를 상쇄했다. 또 국내 의약품 사업 매출도 64% 증가했다.

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랩셀 등 종속회사의 매출 증가도 뒤따랐다. 검체검진서비스와 바이오물류서비스업을 하는 GC녹십자랩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3.3% 증가한 152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엠에스는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1분기 매출액은 215억92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4억1900만원을 기록했다. 단, 혈액백 사업 부문을 1분기 내 분할하면서 GC녹십자 연결기준 실적에서 GC녹십자엠에스의 혈액백 매출이익은 제외됐다.

이러한 매출액 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GC녹십자의 1분기 순이익은 적자전환했다. GC녹십자가 소유한 파멥신 주식가치가 하락하면서 금융자산 평가 손실이 발생한 영향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1분기 일부 부문의 일시적인 수급조절로 인해 2분기부터 실적 개선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올해는 중장기 성장이 개시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