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삼양식품, 1Q 영업익 266억…전년比 74%↑ "불닭 효과"
불닭볶음면(삼양식품)© 뉴스1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삼양식품이 '불닭볶음면(불닭)' 효과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깜짝 실적을 내놨다.

삼양식품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이 전년과 비교해 74% 늘어난 26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156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특히 해외 판매 성장이 두드러진다. 일부 국가에서 외출 제한이 내려지자 실수요 증가뿐 아니라 주문량도 늘었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9% 성장한 773억원을 기록한 배경이다.

국내 매출도 15% 늘어난 790억원을 달성했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월을 기점으로 발주량이 2배 이상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탓에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자 라면을 찾는 손길이 증가한 탓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해외 안정적인 판매망 구축과 브랜드 마케팅 활동에 주력하겠다"며 "차별화한 신제품 출시와 다양한 협업을 추진해 성장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