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선유도역 활성화 되나…역세권 기능 강화한 지구단위계획 결정
선유도역 지구단위계획. © 뉴스1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인근에 지구단위계획구역이 새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제3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개최하고 선유도역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상지는 영등포구 양평동5가 50번지 일대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 주변이다. 역세권 기능 강화 및 준공업지역에 대한 계획적 관리 방안 마련 등을 위해 지구단위계획구역(26만8026㎡)이 신규 지정된다

서울시는 상위 계획 등을 반영한 건축물 용도·밀도계획과 건축선 계획 등을 수립한다. 또 한강변 일대의 전략적 개발을 유도하기 위해 양평동5가 111번지 등 특별계획구역 3개소를 신설한다.

특별계획구역에는 자동차 관련 시설(주차장 제외), 창고시설, 위험물저장 처리시설, 옥외철답 골프연습장, 안마시술소 등의 영업이 금지된다. 또 문화시설, 소매점, 제과점, 휴게음식점 등이 영업하는 것을 권장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선유도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선유도역 일대 활성화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