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뉴삼성 명운①]이재용 '운명의날'…수사심의위 결과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검찰의 수사 적절성과 기소 여부를 논의할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가 26일 열린다.

이날 수사심의위가 내릴 결론은 향후 이 부회장의 경영 행보와 재계 1위 대기업 삼성에 상당한 파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수사심의위 결론에 관계없이 검찰이 기소를 강행할 경우, 이 부회장은 2017년 2월 '국정농단' 사건 이후 40개월만에 또 다시 매주 재판정에 나서야 하는 큰 부담을 안게 된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의 '사법 리스크'가 지속되면 삼성의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과 대외 신인도에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 사건 관련 수사심의위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50분까지 비공개로 열린다.

회의에는 직무 회피를 신청한 양창수 위원장의 직무대행을 포함해 무작위로 선출된 14명의 위원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검찰과 삼성 측이 제출하는 의견서 50쪽과 의견진술을 듣고 최종 결론을 내놓을 예정이다.

법조계에선 1년 8개월간 이어진 검찰의 수사로 관련 서류만 20만쪽에 달할 만큼 내용이 방대하기 때문에 구두진술 과정에서 성패가 갈릴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짧은 시간안에 얼마나 논리정연하게 위원들을 설득하느냐의 싸움인 것이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앞서 지난 9일 법원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되며 수사력에 대한 비판을 받았던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한 기소 필요성을 역설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이 부회장 변호인단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무관하다는 점을 주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 부회장 측은 검찰이 일부 언론을 통해 강조하는 자사주 매입과 '불법적 시세 조종' 혐의에 대해서도 "증권거래법상 주식시장 안정을 위한 수단으로 자사주 매입을 활용할 수 있어서 시세조종 자체가 법적으로 성립되지 않는다"고 반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양측 입장 수렴과 토론 등을 거친 후 수사심의위는 표결을 통해 결론을 내린다. 짝수 위원 참석으로 찬반이 동일하게 나올 수도 있다.

앞서 구속영장 기각, 수사심의위 부의위원회 등의 두차례 고비에서 '판정승'을 거둔 이 부회장 측은 최종 관문인 수사심의위에서도 불기소 권고가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

불기소 의견이 나올 경우 최종 선택권을 가진 검찰은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대검찰청 예규상 수사심의위 권고는 강제력이 없는 참고용이지만 검찰은 이 부회장 사건에 앞서 8차례 열린 회의 결과를 모두 수용했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뉴스1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