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남
전남도, 정부 ‘산업단지 태양광 융자 사업’ 지원산업부 2천억 편성…정기적인 발전수익 창출 기대
   
▲ 전라남도
[데일리머니] 전라남도는 산업부의 ‘산업단지 태양광 융자지원 사업’ 참여를 위한 수요조사에 들어간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지자체가 관리중인 산업단지 내 공장·주차장 지붕을 비롯 개별입지 공장건축물, 공장 내 유휴부지 등에 대한 태양광발전소 설치비를 장기 저리로 융자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최근 산업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한국판 뉴딜사업 일환으로 국비 2천억원을 올해 정부 3차 추경 예산안에 편성했다.

융자는 설치비의 최대 90%까지, 1.75% 변동금리를 적용해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으로 지원한다.

이로 인해 적은 초기 투자비용으로 정기적인 발전수익을 얻을 수 있게 된다.

산업부의 분석결과 공장과 주차장 지붕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할 경우 99㎾ 설치비용 1억 4천 850만원 중 자부담으로 10%를 투자하면 20년간 2억 4천 157만원의 순익이 발생되고 3천㎾ 설치비용 45억원중 10%를 자부담하면 20년간 73억 2천 38만원의 순익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발전소 설치를 희망한 사업자는 오는 7일까지 시·군 에너지 관련 부서로 신청하면 된다.

서순철 전라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산업단지 태양광 융자지원 사업을 통해 단지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발전시설 설치가 확대되고 안전하고 깨끗한 재생에너지 생산 참여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경숙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