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삼성물산, 코로나에도 실적 선방…2Q 영업익 전년比 7.9%↑(상보)
서울 강동구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옥.©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삼성물산이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늘며 실적에서 선방했다.

삼성물산은 올해 2분기 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7조2233억원, 영업이익 2381억원, 당기순이익 2210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매출은 9.4%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7.9%, 당기순이익은 6.8% 늘었다.

삼성물산 측은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 및 내수 위축, 일부 대형 프로젝트 준공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다"며 "그럼에도 사업부문별 전반적인 수익성 개선 노력과 바이오부문 실적 개선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건설부문 매출은 2조8420억원으로 전년 동기(3조1520억원) 대비 9.8%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480억원으로 지난해(1580억원)보다 6.3% 줄었다. 일부 대형 프로젝트 준공에 따라 매출은 줄었고, 영업이익은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노력으로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건설 수주는 강남권 재건축 등 2분기에 약 2조7000억원을 추가해, 상반기 누적 5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계획(11조1000억원) 달성을 지속해 추진할 예정이다.

상사부문은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글로벌 수요 위축, 원자재 가격 하락 등 트레이딩 물량 감소의 영향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15.4% 감소한 3조170억원을, 영업이익은 51.9% 줄어든 130억원을 기록했다.

패션과 리조트 부문도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했다. 패션부문 매출은 377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9.4% 줄었고, 영업이익은 10억원으로 90% 감소했다. 리조트부문은 매출은 전년보다 10.6% 감소한 7610억원을, 영업이익은 88.7% 줄어든 6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국내 소비심리 위축과 레저 업황 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여전히 어려운 경영 상황이 예상된다"며 "사업구조와 비용 효율화 노력 등을 지속해 손익 영향을 최소화하고, 부문별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경영 환경에 적합한 전략 실행으로 연간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