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남
민간중심 하동 차문화 여행플랫폼‘다포’출범놀루와, 생활이 여행이 되고 여행이 생활이 되는 ‘일상의 여행’ 시대 흐름 반영
   
▲ 민간중심 하동 차문화 여행플랫폼‘다포(茶布)’출범
[데일리머니] 우리나라 차 시배지 경남 하동에 차를 테마로 하는 민간중심의 여행플랫폼 ‘다포’가 출범했다.

‘다포’는 최근 국내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를 받는 하동주민공정여행 놀루와가 기획과 주관을 맡고 민간 차 농업인 다섯 명이 함께 참여하는 순수 민간 중심의 여행 플랫폼이다.

7월 30일 놀루와에서 창립을 선언하고 상호 협약을 체결한 ‘다포’에는 한밭제다 이덕주 대표, 혜림농원 구해진 대표, 유로제다 엄옥주 대표, 무애산방 이수운 대표, 관아수제차 김정옥 대표가 멤버로 참여했다.

놀루와가 ‘다포’를 구성하게 된 것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생활관광프로젝트 ‘다달이 하동’이 인증 받은 것에서 시작됐다.

놀루와는 그간 차별화한 여행상품을 기획·운영해 왔으며 그 중에서도 ‘차마실’과 ‘달마중’은 다양한 계층의 사랑을 받아 왔는데 특히 청춘남녀들의 각별한 콜을 받고 있다.

특히 ‘달마중’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야간관광 100선’에 선정되는 등 그동안 인지도를 한껏 높여 왔으며 매달 보름 즈음에 열리는 정기 달마중에는 원근각지 여행객 80명 이상이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조문환 대표는 “이번의 ‘다포’의 출범은 하동 차문화의 저변확대는 물론 하동다움 여행상품의 지속가능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서는 진솔함과 전정함의 표현”이라며 “소란스럽지 않게 코로나19 시대에 대안여행으로서 하동과 놀루와 만의 여행 가치를 만들어내겠다”고 취지를 밝혔다.

‘다포’는 앞으로 각기 자신의 다실에서 나누는 ‘다담’과 놀루와가 차마실을 위해 특별히 개발한 ‘키트를 통한 차마실’ 그리고 단체 여행자들을 위한 차밭 여행인 ‘다원피크닉’에 주체적으로 참여하게 되며 그 외에도 놀루와의 여행프로그램에 협약업체로도 참여하게 된다.

혜림농원 구해진 대표는 “각기 개성을 지닌 차농가가 자발적으로 협력한다면 다르지만 다양한 하동 차문화의 진면목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며 “하동세계차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라도 차를 테마로 한 민간중심의 여행 플랫폼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성애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